NEWS

[지창욱/Ji Chang Wook] 지창욱이 그려낸 윤겨레의 불온한 삶…깊고 진한 호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조회1,091회 작성일 22-08-16 10:48

본문

지창욱이 또 한번 묵직한 감동의 메시지를 이어간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삶의 끝에 내몰린 위태로운 청년이 호스피스 병원에서 사람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며 아픔을 치유해가는 힐링 드라마로, 말기 암 환자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는 네덜란드의 실제 재단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다.

극 중 지창욱은 인생의 밑바닥으로 떨어져 살아갈 의지를 잃고 간신히 인생을 버티고 있는 어른아이 윤겨레로 분한다.

지난 10일 방송된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1회에서 지창욱은 윤겨레에게 일찌감치 지워진 절망의 무게를 몰아치듯 선보이며 단숨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온몸을 뒤덮은 문신과 목의 화상 흉터부터 교도소에서 출소하자마자 장석준(남태훈 분)으로부터 뒤쫓기는 모습은 그가 살아온 불온한 삶을 짐작케 했다.

이어 장석준을 따돌리고 윤겨레가 찾아간 곳은 다름 아닌 동물 병원. 제 몸 하나 건사하기도 버거운 윤겨레에게 유일한 안식처인 반려견 ‘아들이’에게 시한부 선고가 내려졌다. 기운 없이 축 쳐진 아들이 모습에 속상해하고, 아들이의 마음을 대변하며 감정을 토해내는 윤겨레의 ‘아들이 바보’ 면모는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윤겨레는 강태식(성동일 분)을 비롯한 ‘팀 지니’와 예사롭지 않은 첫 만남으로 시청자들의 흥미를 제대로 불러일으켰다. 아들이와의 마지막 여행길에 올랐다 장석준에게 쫓기는 윤겨레와 호스피스 환자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바다로 떠난 팀 지니. 같은 목적지, 다른 목적으로 윤겨레와 강태식은 함께 동해로 향한다.

바다에서 삶의 마지막을 결심한 윤겨레. 겁먹은 얼굴로 애써 두려움을 숨기고 죽음을 준비했지만, 강태식의 만류로 할 수 없게됐다. 이후 사회봉사명령으로 윤겨레가 방문한 호스피스 병원에서 ‘팀 지니’와 재회하며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드라마 ‘기황후’, ‘힐러’, ‘안나라수마나라’ 등 그간 인물이 아픔을 딛고 오롯이 성장하는 과정을 그려온 지창욱이 다시 한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을 통해 세상과 벽을 쌓은 윤겨레의 복합적인 감정을 깊이있게 표현하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한편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11일 오후 9시 50분 2회가 방송된다.


텐아시아= 차혜영 기자
사진= 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캡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