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지창욱/Ji Chang Wook]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 슬픔→로맨스까지..대체불가 캐릭터 소화력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조회116회 작성일 20-07-20 10:40

본문

배우 지창욱이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연기력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에서 최대현 역을 맡은 지창욱이 급변하는 인물의 관계 속에서 변화하는 감정을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9, 10회 방송에서는 이별을 통보 받은 대현(지창욱 분)과 그를 걱정하는 샛별(김유정 분)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고, 둘의 관계 변화가 예고됐다. 이 과정에서 지창욱은 이별의 과정을 겪는 캐릭터의 복합적인 감정을 유려한 연기로 소화하며 극의 몰입을 높였다.

대현은 본사 이사가 된 연주(한선화 분)의 소식을 듣고 그가 지금까지 자신에게 솔직한 적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동안 신뢰하고 진실 했다고 믿은 관계가 깨진 혼란스러운 마음을 섬세한 표정과 떨리는 목소리로 전했다.

여기에 대현은 아버지가 연주의 집에서 운전기사로 일하는 사실까지 알게 되며, 자신 때문에 가족까지 무시 받는 듯한 상황에 가슴 아파했다. 툭 떨어지는 눈물로 전한 슬픈 감정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안타깝게 만들었다.

특히 대현이 마음을 정리하기 위해 떠난 바닷가 장면에서 지창욱의 완벽한 연기력이 더욱 빛났다. 샛별을 연주로 착각한 대현은 애써 밝게 웃으며 편의점에서 일할 때도, 가족들 앞에서도 내색하지 못한 마음을 고백했다.

대현은 "나 다 버리러 왔어. 그런 이유로 헤어지는 것보다, 그런 방식으로 헤어지는 게 가슴이 너무 아파. 나만 당하면 되는데 우리 가족까지..."라며 아이처럼 눈물을 펑펑 쏟아냈다. 지창욱의 눌러왔던 슬픔이 담긴 진심 어린 눈물에 시청자들의 뭉클한 공감을 끌어냈다.

또 지창욱은 샛별과 투닥거리는 사랑스러운 술주정으로 '썸과 쌈' 사이 간질간질한 설렘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미소 짓게 했다. 자신의 오랜 짝사랑을 고백하는 샛별의 손을 붙잡는 심쿵 엔딩으로 지창욱의 '믿고 보는 로맨스'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지창욱은 밝고 유쾌한 연기로 극의 재미를 주는 것은 물론 상황에 따라 다른 눈물, 표정을 담은 디테일하고 유연한 감정 변주를 보여주고 있다. 진폭 넓은 감정을 소화하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극과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는 지창욱의 열연에 호평이 더해지며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지창욱의 호연으로 시청자를 울고 웃게 하는 드라마 '편의점 샛별이'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스타뉴스= 이정호 기자
사진제공= SBS '편의점 샛별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